강릉시가 커피찌꺼기 자원화에 나선다. 강릉시와 연세대, 한진, 학산 테라로사커피, SPC행복한재단 관계자들이 ‘커피박 재활용 사업을 위한 연구협력’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강릉시 제공

커피 도시 강릉시가 커피 찌꺼기(커피박) 자원화에 나선다.

강원도 강릉시는 23일 오전 연세대 소회의실에서 SK인천석유화학, 연세대, 한진, 학산 테라로사커피, SPC행복한재단과 함께 ‘커피박 재활용 사업을 위한 연구 협력’ 협약식을 했다. 협약식은 김한근 강릉시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류경표 한진 대표이사,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대표이사, 김범호 SPC행복한재단 부사장, 이승헌 테라로사 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연세대는 커피박 재활용 관련 기술 개발과 커피박 회수 시스템의 최적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한다. SK인천석유화학은 연세대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한 사업화 방안 검토, 한진은 커피박 회수를 위한 물류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SPC행복한재단과 학산 테라로사커피는 커피박 공급 및 회수, 강릉시는 행정·정책적 업무를 지원한다.

강릉시가 커피박 재활용 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매년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는 커피박 때문이다. 유명 커피전문점 30여곳이 들어선 안목해변은 ‘커피 거리’로 떠오르는 등 강릉은 커피 도시로 불린다. 강원도 내 커피전문점과 카페 등 25% 정도가 강릉에 몰려 있을 정도다.

그러나 늘어나는 커피 소비에 따라 증가하는 커피박은 골칫거리다. 강릉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연간 소비되는 커피는 15만t가량이다. 커피를 추출하면 99% 정도의 원두가 찌꺼기로 버려진다. 커피 1잔을 만들면 평균 20g의 커피박이 나오는데 지난해 강릉을 포함해 전국에서 발생한 커피박이 13만t에 달한다. 강릉시는 커피박을 마땅히 재활용할 방법이 없어 생활폐기물로 분류해 대부분 매립하거나 소각 처리하고 있다.

또한 강릉시는 지난 3~6일 개최한 강릉커피축제에서 플라스틱 컵 사용을 금지하고 개인 머그잔 사용을 권장하는 등 커피축제도 친환경적으로 바꾸고 있다. 또 커피 찌꺼기를 점토로 만들어 안전한 놀잇거리로 재활용한 체험장도 운영한 바 있다.

강릉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커피박을 단순 폐기물이 아니라 미래의 에너지 자원으로 탈바꿈시켜 자원 재순환의 모범 사례를 제시할 계획이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커피박 관련 공장 등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환경개선 등의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커피박은 합성 목재와 벽돌, 방향제, 친환경 연료 등 재활용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기업유치, 환경개선, 일자리 창출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릉=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