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비무장지대(DMZ)가 스페인의 ‘산티아고 길’처럼 평화의 길이 되어 세계인이 함께 걷게 되길 기대한다. 국왕님께서도 이 평화의 여정에 함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유엔총회에서 “한국의 비무장지대를 국제 평화지대로 구축하자”고 제안한 것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스페인의 일관된 지지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앞으로도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펠리페 6세 국왕은 비무장지대를 산티아고 길처럼 평화의 길로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적극 지지한다며 “DMZ에서의 적대관계 종식으로 그곳이 진정한 ‘세계 평화의 상징’이 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대통령의 모든 노력에 경의와 찬사를 보낸다”며 “여러 어려움들이 따르겠지만 한반도 평화는 이미 세계적 문제이기도 하다.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분단을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스페인은 ‘산업연결 4.0’ 정책을 통해 산업의 디지털화를 추구하고, 한국도 데이터, 미래 차, 시스템반도체와 같은 분야를 중심으로 혁신성장의 길을 걷고 있다”며 양국 간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펠리페 6세 국왕도 “지금까지 문화·경제 등 다방면에서 최상의 관계를 유지해온 한·스페인 간의 우호와 협력이 한 단계 더 높은 차원으로 격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