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 키움의 경기에 앞서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막말 논란에 휩싸인 키움 히어로즈의 내야수 송성문이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뉴시스

키움 히어로즈의 내야수 송성문(23)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도중 상대팀 선수를 비하하는 발언을 반복적으로 한 것이다. 이 모습이 한 인터넷 언론사 영상을 통해 공개되자 송성문은 두산 팬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송성문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과의 한국시리즈(KS) 1차전 중 더그아웃에서 상대 선수들을 겨냥해 “팔꿈치 인대 나갔다” “2년 재활” “1500만원 짜리야”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이는 두산 선수들의 부상 이력을 조롱하는 발언이었다.

온라인커뮤니티

송성문은 논란이 거세지자 23일 두산과의 KS 2차전 시작 전 취재진 앞에서 이례적으로 공개 사과를 했다. 그는 “어제 한 행동에 대해 반성한다”며 “KBO리그를 사랑해주시는 팬들께 실망을 안겨 죄송하다”고 말했다.

송성문의 사과에도 두산 팬늘의 분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두산 팬들은 2차전 2회초 송성문이 타석에 들어가자 엄청난 야유를 했다. 송성문이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야유가 나왔고, 출루한 뒤에도 비난 섞인 함성은 이어졌다. 송성문이 8회초 무사 1루에서 번트를 시도하던 중 포수가 잡아 2루로, 2루수가 1루로 송구하면서 병살타가 되자 이번에는 두산 팬들이 환호성을 질렀다. 결국 키움은 두산에 5대 6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송성문으로부터 조롱을 당한 두산 선수들도 그의 지나친 발언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두산 김재호(34)는 “야구 선수가 입방아에 오르는 행위를 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며 “이런 부분은 선배들이 잡아줘야 하는데, (키움은) 선수들을 너무 자유롭게 풀어주는 것 같다. 팀 색깔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성문은 본인이 에너지를 뿜어낸다는 생각으로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키움의 주장 김상수는 취재진에게 “선수들을 풀어준 내 잘못”이라며 “프로야구 선수라면 언제 어디서든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하는데, 내가 잡아주지 못한 것 같다”고 어느 정도 수긍하는 듯한 답변을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