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활용한 도시재생 경제활성화 업무협약식이 26일 성남시 논골마을에서 열렸다. 부산마케팅연구소 제공

문화·예술과 연계한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부산마케팅연구소가 한국의 전통 캐릭터를 이용한 도시재생에 나선다.

부산마케팅연구소(소장 곽현일)는 26일 전통캐릭터 개발사인 화화스튜디오(대표 김경림)와 ‘도시재생을 위한 콘텐츠(도시캐릭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양사는 한국 요괴를 소재로 한 지역 맞춤형 콘텐츠를 개발하고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경기도 성남 논골마을과 부산 서구 주민공동체 아미맘스, 전북 고창 책마을해리 등이 참여한다.

각 도시 특성을 반영해 개발한 도시 캐릭터는 각 마을을 알리는 '홍보맨' '영업부장' 구실을 하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수익이 돌아가는 경제적 자립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 연구소 측의 설명이다.

곽현일 소장은 “캐릭터를 이용한 도시재생 방식은 대규모 건설이나 부동산 개발에 의존하던 기존 도시재생 방식과 달리 차별화된 콘텐츠와 마케팅이 결합한 도시재생 방식”이라며 “개발된 캐릭터는 앞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콘텐츠로써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