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부산소방재난본부

퇴근 후 장례식장에 가던 소방관들이 터널 안에서 차량 화재를 목격하고 진화에 뛰어들었다.

30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8일 오후 9시쯤 지인의 문상을 가던 중 창원시 진례 방향 굴암터널 2.5㎞ 지점에서 택배 물품을 가득 실은 채 정차한 화물차량(11.5t) 하단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차에서 내린 소방관들은 화물차 운전자를 대피시킨 뒤 터널 소화전 호스를 끌어다 진화를 시작, 20여 분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6분 뒤 창원 소방이 현장에 도착했고, 이들과 함께 20분 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큰 불길에도 망설임 없이 불길 속으로 뛰어드는 소방관 3명의 모습이 잡혔다. 소방관들은 침착하게 호스를 사용해 불길을 제압해나갔다.

출처 부산소방재난본부

출처 부산소방재난본부

유문선 강서소방서장은 “터널 내 화재는 진압에 큰 어려움이 있고 자칫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었다”며 “신속한 초기진압이 인명 피해 등 큰 피해를 막았다”고 말했다.

(영상이 포털사이트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도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