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활균형 및 일하는 방식 혁신을 위한 국회포럼, 7일 라운드테이블 진행

비정형 노동자의 일하는 방식 동향과 일생활균형 지원과제 검토


‘일생활균형 및 일하는 방식 혁신을 위한 국회포럼’(이하, 국회포럼)은 11월 7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5간담회실에서 ‘비정형 노동자의 일하는 방식 동향과 일생활균형 지원과제’를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주최한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 정춘숙 의원,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이 대표의원으로 본 국회포럼을 이끌고 (재)일생활균형재단 및 WLB연구소가 주관한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제3회 일생활균형 주간(Korean WLB week)을 기념하는 릴레이 행사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다음 행사는 11월 16일 부산에서 슬기로운 워킹맘생활 ‘마미콘’, 워킹맘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본 국회포럼은 국회의원 37명 외 NPO, 학계, 공공기관, 그리고 산업계 인사들로 구성되어 2018년 발족되었다. 포럼활동을 통해 일생활균형 아젠다를 조기 확산시킴과 동시에, 삶의 변화에 발맞춘 법안을 생산할 계획이다. ▲기업들의 일터의 혁신(workplace innovation) ▲일하는 방식의 혁신(Workstyle innovation) ▲포용적인 기업문화(Inclusive culture)확산을 통해 다각도로 변화하는 산업환경, 정치환경, 사회환경 변화에 필요한 정책환경을 논의하는 장을 제공할 예정이다.

일생활균형 주간(WLB week)은 매년 11월 둘째 주 일생활균형 인식을 제고하는 의미에서 2008년 홍콩에서 처음 시작되었고, 점차 영국과 인도 등으로 확산되며 비영리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주간을 기념하는 행사들이 각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한편, 한국에서는 2017년 재단법인 일생활균형재단에서 일생활균형 주간을 선포했고 매년 11월 둘째 주 기념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