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아블로4’부터 ‘오버워치2’까지… 블리자드식 전화위복

루이스 바리가.


지난 1년간 이를 악문 흔적이 엿보였다. 전화위복에 성공했다 할 만하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두 프렌차이즈에서 차기작을 내놓겠다고 밝히며 세계 게임팬의 관심을 사는 데 성공했다. 동시다발적인 신작 공개로 완성도 측면에서 블리자드가 짊어질 무게가 자못 무거워졌다.

블리자드는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컨벤션센터에서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를 통해 프렌차이즈 신작 및 업데이트 계획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무대를 장식한 건 ‘디아블로4’다. 특유의 음침함이 떨어졌다는 이용자들의 반응을 인식한 듯, 시네마틱 영상은 악마 ‘릴리트’를 불러내는 장면을 잔학하고 적나라하게 묘사했다. 함께 공개한 플레이영상 역시 프렌차이즈 특유의 투박함이 묻어났다.


게임 출시 계획을 밝힌 뒤, 현장에 마련된 디아블로4 데모 체험관에는 게임을 잠시나마 즐기기 위한 참가자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블리자드는 ‘오버워치2’ 개발 계획도 공개했다. 눈에 띄는 건 ‘스토리 임무’와 ‘영웅 임무’. 그간 오버워치의 스토리 전개가 더디다는 평가를 받았던 것을 차기작에서 풀겠다는 블리자드의 의도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블리자드 관계자는 “6대6 경쟁전은 1과 2가 동일하게 연동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블리자드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어둠땅(shadow land)’를 비롯해 ‘하스스톤’ 새 확장팩인 ‘용의 강림’,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스타크래프트2’ 신규 콘텐츠 계획도 함께 공개했다.

알렌 브랙 블리자드 사장.

제프 카플란 오버워치 디렉터.

캘리포니아=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