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경수진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니멀 라이프와 함께 셀프 인테리어 솜씨를 뽐냈다. 경수진은 또 소고기를 먹방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경수진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경수진이 출연했다. 자취 8년 차라고 소개한 경수진은 이날 이사 온 지 3개월밖에 되지 않은 집을 공개했다. 미니멀 라이프로 꾸며진 집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뒤 돌면 물건들이 있으니까 불편한 게 전혀 없다”고 한 경수진은 “옥탑방에서 살아보는 게 꿈이었는데 옥탑은 추울 때 춥고 더울 땐 덥다는 얘기가 많아 테라스가 있는 집을 열심히 알아봤다”고 했다.

“그중에서도 첫눈에 반한 집”이라며 “경수시공과 경 반장이라는 별명이 있다. 원래 테라스에 아무것도 없었는데 목재소까지 가서 나무를 하나씩 드릴로 박아 가벽까지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아침에 일어나 방에서 나온 경수진은 윌슨 옆에 누워 잠시 멍하니 있다가 창문을 열고 테라스로 향했다. 테라스엔 벤치와 바비큐 그릴은 물론 각종 채소가 자라는 미니 텃밭이 자리하고 있었다. 테라스에 앉아 사과 반쪽과 커피 한잔으로 아침 식사를 마친 경수진은 태풍으로 치워뒀던 인조 잔디를 다시 깔고 텃밭을 하나씩 제자리로 옮겼다.

이후 공구 박스를 꺼낸 경수진은 “테라스에서 가장 아쉬운 게 실외기였다”며 “실외기가 옥에 티처럼 낡고 먼지가 많이 껴 있어 가리개를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설계도 없이 감으로 작업한 경수진은 능숙한 솜씨로 전동 드릴과 톱을 이용해 순식간에 가리개를 완성했다.

이후 누군가에게 전화해 “커튼만 걸면 외냐. 사다리 좀 빌려달라”고 한 뒤 친구의 스튜디오로 향했다. 오픈할 때 커튼을 직접 달아줬다는 경수진은 커튼을 다시 한번 달아주기로 했다. 집으로 돌아온 경수진은 계단을 오르내리며 짐을 날랐다.

이를 본 출연진들이 놀라자 “운동을 많이 해서 그렇다”며 무한 체력의 비결 이유를 설명했다. 집에 오자마자 동남아 리조트 스타일인 라틴 전등을 갈고 식물들로 테라스를 꾸몄다. 작업을 마친 경수진은 대파 김치와 소고기구이, 직접 재배한 깻잎으로 완벽한 만찬을 즐겼다.

경수진은 테라스에서 1인 화로에 소고기와 버섯을 구워 먹었다. 냉동 잔에 맥주까지 곁들이는 모습에 패널들은 감탄했다. 플레이팅까지 신경 쓰는 이유에 대해 “그게 저의 행복이다. 한 번 먹어도 예쁘게 먹는 것. 그게 저를 사랑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싱글라이프에 대해 “어떤 작품을 끝내면 공허함이 있다. 집중할 수 있는 다른 걸 생각할 수 있는 것이 필요하더라”며 “이런 게 취미가 아니라 쉼이다”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