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이하 가족협의회)가 세월호 ‘세월호참사 책임자’로 규정한 122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북측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국민고소고발인대회’에서 이런 입장을 밝힌 가족협의외는 이달 13일에 검찰에 고소·고발장을 낼 계획이라고 했다. 가족협의회와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9월말 ‘세월호 참사책임자’ 122명의 명단을 발표한 뒤 온·오프라인에서 국민고발인 서명을 받아 왔다.

명단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포함됐다.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수현 전 서해해경청장, 김문홍 전 목포해경서장 등 해경 관계자와 1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활동했던 조대환·이헌 부위원장 등도 고발 대상으로 꼽혔다.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과 이완영 전 의원 등도 세월호참사 희생자를 모욕한 이유로 명단에 들어갔다.

가족협의회는 지난 31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이 맥박이 있는 단원고 아이를 발견하고도 병원에 이송할 때까지 4시간 41분이 걸렸으며, 당시 헬기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실제로는 이용하지 못했다’고 밝힌 일을 언급하면서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생존자를 국가가 죽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