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한 초등학교 체육교사가 자신이 지도하는 유도부 선수들을 폭행하거나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5일 경북 구미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학교 측은 자체 조사 결과 A체육교사 겸 유도부 감독이 수개월 동안 유도부 선수 7명을 폭행한 정황이 있다며 구미경찰서에 신고했다.

학교는 지난 3월 기간제 교사로 들어온 A교사가 학교 사정을 부모에게 알렸다는 이유 등으로 유도부 선수들의 발과 가슴 등을 때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A교사가 남자선수에게 안마를 시켰다가 잘하지 못한다며 여자선수에게 남자선수의 뺨을 때리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학부모는 남자선수들의 중요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는 주장도 펴고 있다.

학교 측은 A교사를 해고한 뒤 6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구미교육청은 진상조사에 나서 A교사가 부임 이후 지난달 초까지 유도부 선수들을 폭행한 점을 확인했다.

구미교육청 관계자는 “(A교사가) 강하게 훈련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점들이 있었다고 일부 잘못된 점들을 인정했다”며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한 후 심리치료 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