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앤익스프레스 보도화면 캡처

항암 치료로 인해 탈모 증상을 겪고 있는 19세 베트남 여성이 당당히 미인대회에 출전해 용기를 전하고 있다.

많은 이의 격려를 받고 있는 이 사연의 주인공은 베트남 하노이에 사는 디엔이다.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그는 지난 6월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불행에 디엔은 절망의 나날을 보내야 했다.

디엔이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된 데에는 가족과 친구들의 응원이 컸다. 항암 치료를 시작한 뒤부터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아버지와 함께 운동을 나갔다. 피아노 레슨을 받는 일과 학교 공부에도 열중했다.

브앤익스프레스 보도화면 캡처

이어 그가 선택한 것은 미인대회 출전이었다. 지독한 항암 치료로 머리카락이 다 빠진 상태였지만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 디엔은 암 환자가 된 후 떨어진 자신감을 채우기 위해 대회 신청서를 제출했다.

디엔이 출전한 미인대회는 오는 12월 중순까지 치러진다. 현재 그는 최종 12인에 포함돼 결승진출을 앞두고 있다. 대회 주최자들은 현지 매체 브앤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디엔은 처음부터 주목받았다. 암 환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환한 웃음과 독특한 개성이 시선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며 “이번 대회 주제가 ‘다름’인데, 아름답고 당당한 디엔에게 꼭 어울리는 콘셉트”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