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주연이 방송을 통해 짧은 결혼 생활 끝에 이혼한 사실을 고백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지주연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본격적인 인생 2막을 시작한 ‘프로 도전러’ 특집으로 서정희와 서동주 모녀, 배우 지주연과 장진희가 출연했다. 이날 지주연은 “내가 지난해 큰일을 겪었다”며 “조용히 결혼했다. 그리고 아주 짧은 시기에 이별을 하게 됐다”고 밝혀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해 2월 3살 연상의 건설업계 종사자와 결혼 했다는 지주연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성공했다. 지주연은 일반인 남편을 배려해 결혼 사실을 뒤늦게 알렸다.

“배우로 성공하지 못했다는 생각을 했고 섣부르게 결혼을 했다”고 한 지주연은 “(서정희 서동주 모녀) 두 분이 이야기해주셔서 용기를 냈다. 서로에 대한 믿음이 없는 상태의 결혼은 좋지 않은 결말만 준다. 결혼과 이혼이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 가지 배운 건 살아가면서 절대라는 건 세상에 없구나, 좋은 일 일어나면 진짜 감사한거고 아무일 없는 거는 그냥 당연히 감사한 거고 나쁜 일 일어나면 받아들이는 게 인생인 거 같다”고 한 지주연은 “그런 걸 배워서 제 모든 가치관 인생관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다는 MC들의 말에 지주연은 “연애하고 이별하면 나만 아프지만 이혼은 부모님도 아파하신다”며 “내가 받아들일 때 생채기가 남으니까 ‘엄마 때문이야’라는 말을 계속하게 됐다. 남 탓은 하고 싶은데 만만한 게 엄마고, 엄마는 내가 홧김에 하는 말에도 ‘나 때문에 (딸이) 저렇게 된 걸까?’자책하시더라. 어떻게 보면 나보다 가장 상처받았던 건 우리 엄마 아빠가 아닐까?”라며 울컥했다.

아울러 지주연은 이날 예상치 못한 엄마의 영상편지를 보고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주연이한테 할 말이 있어 용기를 냈다”고 한 지주연 엄마는 “주연이는 어려서부터 재능도 많고 공부도 잘해서 엄마를 기쁘게 해주고 자랑스러운 딸이었는데 칭찬을 거의 안 해준 것 같아 그게 항상 마음에 걸리고 미안했다”고 했다.

그는 또 “요새 주연이와 함께 하루하루가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며 “어떤 일을 하든지 간에 주연이를 믿고 응원할게. 우리 주연이 파이팅. 엄마는 주연이 너무너무 사랑한다. 사랑해”라고 말했다.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를 나온 지주연은 2009년 KBS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파트너’ ‘다함께 차차차’ ‘구가의 서’ ‘끝없는 사랑’ ‘당신만이 내 사랑’ 등에 출연했다. IQ 156의 멘사 출신 이력이 알려지면서 ‘뇌섹녀’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함께 출연한 모델 겸 배우 장진희도 딸이 있다고 고백했다. “주변에서 다 아는데 공식적으로 질문을 받거나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한 장진희는 “결혼을 했고 아이도 낳았고 이혼을 했다. 이혼 후 연애도 있었고 현재는 솔로다”라고 담담하게 고백했다. “25살에 결혼했다”고한 장진희는 “이혼한 지 10년이 됐다. 딸은 12살이다. 얘기를 되게 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고백한 이유에 대해 장진희는 “아이가 나한테 그런 얘기를 하더라. ‘엄마, 왜 내가 엄마 딸인 걸 아무도 몰라?’라고. 연기를 시작하게 된 것도 아이가 제가 일하는 걸 너무 좋아해서다”라며 “내가 모델 일했을 때 검색했던 기록이 업데이트가 안 되니까 ‘엄마 요새 왜 일 안 해?’이래서 하고 싶은 게 뭘까 생각했고 아이 말에 힘입어 과감하게 도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엄마라는 단어가 나한테는 너무 크다. 지금도 약간 어렵다. 엄마라는 단어는 무조건적인 단어이지 않나”라고 한 장진희는 딸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영상편지를 통해 장진희는 “드디어 방송에서 얘기했다. 너 마음 많이 힘들 텐데 엄마한테 좋게, 예쁘게 얘기해줘서 고맙고 그 와중에 엄마 잊지 않고 응원해줘서 고맙다. 우리 버킷리스트 빨리 하나 하나 채우자. 사랑해”라며 애틋한 모습을 보였다.

장진희는 2000년 서울컬렉션 이영희 쇼를 통해 모델로 데뷔해 SAFF컬렉션, 앙드레김, 빈폴, DKNY, 에스까다, 디제리 카파 등 내로라하는 유명 브랜드의 모델로 활약했다. 영화 ‘럭키 몬스터’와 ‘포크레인’, ‘내안의 그놈’ 등에 출연했다. 1600만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에서 선희 역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