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모 PD가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엠넷이 투표 조작 의혹을 받은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 X) 제작진이 구속됐다. 엠넷은 구속영장이 신청됐다는 소식과 함께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제작진의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후엔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엠넷은 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프듀X와 관련해 물의를 일의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관련해 ‘프듀X’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고 밝혔다.

“다시 한번 ‘프듀X'를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듀X’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한 엠넷은 “앞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엠넷은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엠넷의 이번 공식 입장은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이후 처음 밝힌 것이다. 제작진의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엠넷은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5일 사기‧배임수재 등 혐의를 받는 안모 PD와 김모 CP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두 사람의 범죄 혐의가 상당 부분 소명됐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명 부장판사는 안 PD에 대해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이번 범행에서 피의자의 역할 및 현재까지 수사 경과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명 부장판사는 또 김 CP에 대해서도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피의자의 지위와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했다.

구속영장이 기각된 연예기획 관계자를 포함한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피의자의 지위와 관여 정도, 동종범죄 전력이 없는 점,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영장을 기각했다고 명 부장판사는 설명했다.

이들은 프로듀스X101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 다음은 엠넷 사과문 전문

엠넷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프로듀스X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로듀스X101>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