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에 수학여행을 간 중학생 수십 명이 집단으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았다. 연합뉴스

수학여행을 간 중학생 수십 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6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38분쯤 전북 남원시 어현동의 한 리조트에 수학여행을 온 경기도 안양지역 중학생 30~34명이 설사와 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학생들은 응급처치를 받고 인근 남원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대부분 수액을 맞고 숙소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날 임실, 순창, 남원 지역 등 관광지를 들러 현지 음식을 먹고 조리체험을 했다.

소방당국과 보건당국은 학생들을 상대로 증세가 발생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