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영화관에서 앞좌석을 발로 찼다며 10살 아이와 그의 아버지를 폭행한 3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6일 인천지법 형사5단독(이상욱 판사)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32)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5월 19일 오후 인천 연수구의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뒷좌석에 앉은 B군(10)과 그의 아버지 C씨(46)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A씨는 뒷좌석에 앉은 B군이 아내의 좌석을 발로 찼다고 오해해 C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폭행했다. A씨는 B군과 C씨의 얼굴을 수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죄질이 매우 불량하며 범행 동기와 관련한 피고인의 주장도 납득이 안 된다”며 “특히 10살인 어린이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러 비난 가능성이 매우 높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