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비 영상 캡처

징계 위기를 넘긴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차붐’ 차범근을 제치고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 기록을 경신했다. 골을 넣은 손흥민은 양손을 모아 미안하다는 뜻의 세리머니를 했다. 이를 본 축구 팬들은 기록 경신보다 더 뭉클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토트넘은 한국시각을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을 선발 출전시켰다.

이날 토트넘은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몇 차례 위기도 있었지만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를 주도했다. 이날 첫 골문은 토트넘의 로 셀소가 열었다. 전반 33분 해리 케인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가자 손흥민이 재차 슈팅을 했다. 그러나 아쉽게 수비벽에 맞고 튕겨 나왔다. 이때 지오바니 로 셀소가 다시 슈팅을 시도해 골문을 열었다. 이는 로 셀소의 데뷔골이다.

전반은 토트넘이 1대 0으로 앞선 상황에서 끝났다. 후반전에 들어가자마자 손흥민은 3분 간격으로 두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3분 탕귀 은돔벨레가 돌파 후 델레 알리에게 패스한 공이 다시 손흥민에게 연결되자 손흥민은 강한 왼발 슈팅으로 즈베즈다의 골문을 갈랐다.

골을 넣자마자 손흥민은 두 손을 모아 미안함을 드러내는 세리머니를 했다. 이는 지난 4일 부상을 입은 에버튼 FC의 안드레 고메스에게 사과의 뜻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본 축구 팬들은 “보는 데 뭉클했다” “고메스의 빠른 쾌유를 비는 손흥민의 진심이 느껴진다” “신기록 경신보다 더 감동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3분 뒤인 후반 16분엔 해리 케인의 절묘한 패스에 대니 조르가 왼쪽에서 땅볼 크로스를 올리자 가볍게 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넣은 골은 손흥민의 유럽 통산 122, 123호로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의 역대 한국인 선수 중 유럽 무대 최다 골의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