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대표 이정헌)은 자회사 넷게임즈(대표 박용현)에서 개발한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Victory For)’를 정식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넥슨은 이날 자정부터 V4의 정식 서비스에 돌입했다. 이용자는 국내 양대 마켓(구글 플레이·애플 앱스토어)에서 V4 게임 클라이언트 앱(App)을 내려받을 수 있다. 게임에 접속할 수 있는 서버는 총 50개다.

V4는 모바일 환경에 구애받지 않는 인터 서버 월드를 비롯해 자율 경제 시스템, 언리얼 엔진 4로 구현한 6개 테마의 오픈 필드, 독립적인 전투 구조로 설계된 6개 클래스 등을 특징으로 한 신규 지식재산권(IP) 게임이다.

V4는 넷게임즈 개발진의 MMORPG 제작 노하우에 HIT(히트), 오버히트 등 전작을 통해 선보인 연출력을 더한 모바일 게임이다.

최성욱 넥슨 IP4그룹 그룹장은 “지난 2년간 MMORPG 본연의 재미를 깊게 파고들어 V4만의 가치를 만들고자 노력했다”며 “PC에 버금가는 그래픽과 콘텐츠를 탑재한 V4를 통해 MMORPG 이용자 경험의 혁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