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아이스톡포토

희소병을 안고 태어난 신생아가 부모의 잠적으로 4개월째 병원을 떠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아기는 현재 중환자실에 누워있지만 계속 병원에서 아기를 보호할 수는 없어 병원은 아기의 보금자리를 백방으로 알아보고 있다.

이탈리아 일간 라 스탐파(La Stampa) 등 현지 언론은 6일(현지시간) 지오반니노라는 이름의 신생아가 생후 4개월째 토리노 산탄나병원의 중환자실에 누워있다고 보도했다. 지오반니노는 지난 8월 이 병원에서 태어난 뒤로 줄곧 간호사들의 보호를 받고 있다. 출생 직후 부모가 잠적해 연락이 끊겼기 때문이다.

지오반니노는 ‘할리퀸 어린선’(Harlequin ichthyosis)이라는 희귀 선천성 피부 질환을 앓고 있다. 이 질병은 이름조차 생소할 정도로 잘 알려지지 않았고, 신생아 100만명 중 1명에게서 발견될 정도로 매우 희소한 병이다. 피부 외층의 단백질 변형에 의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갈라지는 증상을 동반해 하루에도 여러 차례 수분을 공급해줘야 하는 등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아기가 태어난 이탈리아 토리노의 산탄나병원의 전경. ANSA 통신

지금까지는 이 아기를 병원에서 돌봐줬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언제까지고 병원에 머물 수는 없기 때문이다. 아기의 상황을 인지한 시 당국은 부모의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아기의 보금자리를 찾고자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태다.

병원의 한 간호사는 “아기의 부모와 연락이 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이들 부모가 어떤 이유로 아기를 데리러 오지 않는지 알 수 없다”며 “현재까지 확실한 것은 아기가 버려졌다는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언론 보도를 통해 지오반니노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현지 시민들은 아기를 보호해주고 싶다며 온정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일부 가정은 병원을 통해 아기를 입양하겠다는 의사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 당국은 아기의 부모가 끝내 나타나지 않을 경우 병원 측과 협의해 양부모 가정에서의 양육 가능성 등을 타진할 방침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