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제3차 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7일 경제활력을 높이고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방재정 집행률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10월 말 기준 지방재정 집행률은 70%다. 중앙재정 85%, 교육재정 77.3% 수준이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 확대재정관리 점검회의 후 브리핑에서 “금년의 확장적 재정기조가 나타나도록 당정은 중앙재정 97% 이상, 지방재정 90% 이상, 지방교육재정 91.5% 집행률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의장은 이어 “당정은 지방재정 집행률을 높여야 한다는 것에 뜻을 같이했다”며 “충실한 예산 집행을 위해 오는 12일 민주당은 광역기초단체 연석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