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전 충북 진천군 초평면에서 119구급대원이 부상자들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충북 진천소방서 제공

충북 진천에서 문중 시제(時祭·음력 10월에 지내는 제사)를 올리던 중 한 남성이 종중원(같은 성과 본을 가진 문중의 구성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 남성은 범행 직후 음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0분쯤 충북 진천군 초평면 선산에서 A씨(80)가 시제를 진행하던 종중원에게 시너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화상을 입은 종중원을 119구급대원들이 치료하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진천소방서 제공

한 목격자는 “종중원들이 절을 하고 있는데 뒤에서 A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며 “그는 종중 재산 관련 문제로 평소 종중원들과 갈등을 빚었다”고 전했다. 사건 발생 당시 이 선산에는 A씨등 20여명이 시제를 지내고 있었다.

A씨는 범행 직후 음독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이 있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행으로 불이 옮겨붙었던 종중원 중 1명은 화상을 입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

7일 오전 충북 진천군 초평면 선산 잔디밭이 불타 있다. 연합뉴스

충북소방본부는 부상자 10명(중상 5명, 경상 5명)이 화상을 입고 도내 화상전문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부상자들은 대부분 60~80대의 고령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차량 11대를 동원해 산불로 번진 화재를 약 10여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은 인화성 물질 시료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치료를 받는 A씨에게 형사들을 보내 체포한 상태”라며 “추후 방화나 살인 혐의 등으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회복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