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특수영상 분야 영상제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2019’, 최초로 대전서 열린다

21~22일 대전 호텔 ICC서 진행


특수영상 분야 아티스트들의 미디어 영상제인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2019’가 21~22일 대전 호텔 ICC에서 개최된다.

국내 최초로 개최되는 비쥬얼아트-테크는 영화·드라마·뮤직비디오 등 시각적 예술(visual art)과 컴퓨터그래픽·특수촬영 등 과학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시각 연출 관련 전문가들의 영상제다.

주요 행사로 우수 아티스트 시상식, 이덕우 위지윅 스튜디오 VFX Producer 본부장·안희수 모팩 기획조정실장·이승훈 더투에이치 대표 등 특수영상 유명인사가 참여하는 세미나, 개그맨 김기리의 사회로 진행되는 영화상영회 등이 마련됐다.

행사는 이밖에 가상현실(VR)영화 상영, 특수영상분야 기업·지역 소재 영상관련학과 소개, VR 공포체험, 특수분장 체험 등이 진행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은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와 특수영상기술 R&D 제작플랫폼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대전이 특수영상 제작의 거점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