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해 온 안 PD가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48’의 순위 조작을 인정했다.
경찰은 안 씨가 지난해부터 연예 기획사들에게 강남 일대 유흥업소에서 수십 차례 접대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안 씨를 비롯해 CP김모씨 등 프듀X 제작진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희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