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 부부와 백종원(오른쪽). 연합뉴스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포방터 시장 편’에 소개돼 큰 관심을 받았던 돈가스집이 방송 1년 만에 포방터 시장을 떠난다.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연돈’은 지난 6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는 15일까지만 영업한다. 그동안 저희 연돈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조만간 더 나은 곳에서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다”는 공지문을 게재했다.

포방터 돈가스집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작년 11월 방송 이후 이 돈가스집은 손님들이 새벽부터 대기할 만큼 큰 인기를 끌었지만 대기 줄이 인근 주택가 골목까지 이어지며 주민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돈가스집 사장은 사비로 시장 내에 있는 빈 건물에 대기실을 두 번이나 마련했지만 민원은 끊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장은 이와 같은 갈등을 해결하고자 구청과 상인회 등 각종 기관에 직접 편지를 써 도움을 요청했다. 이 모습은 지난 8월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을 통해 소개되기도 했다.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은 인터넷 예약제를 권유받았지만 이마저도 해결책이 되지는 못했다. 돈가스집이 인터넷 예약제로 운영될 경우 포방터 시장을 찾는 사람이 줄어들어 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돈가스집 사장은 지난 8월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름특집에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에게 “최악의 경우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나 고민 중”이라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난 1년 동안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이 겪은 고충과 돈가스집 이전 과정을 연말 방송될 겨울 특집에서 전할 예정이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