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의류브랜드 데상트 매장. 연합뉴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한국 사업 비중이 큰 일본 유통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일본 의류업체 데상트가 올해 순이익 전망치를 87%가량 낮춘 데 이어 일본 화장품업체 시세이도(資生堂)도 올해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아사히맥주를 계열사를 둔 지주회사 아사히그룹홀딩스 역시 올해 실적 전망을 낮게 수정했다.

7일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데상트는 전날 2019년도(2019년 4월~2020년 3월) 매출 예상치를 1440억엔(약 1조5374억원)에서 9.2% 줄인 1308억엔(약 1조4734억원)으로, 순이익 예상치를 53억엔(약 566억원)에서 86.8% 낮춘 7억엔(약 75억원)으로 각각 수정했다.

데상트가 올해 실적 전망을 하방 수정한 것은 이 회사가 지난 7월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 이후 한국에서 활발히 진행 중인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에서 활발히 사업을 전개해 온 데상트는 매출의 절반가량이 한국에 집중돼 있을 정도로 한국 의존도가 높다.

데상트의 고세키 슈이치(小關秀一) 사장은 전날 오사카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7~9월 한국에서의 매출이 전년 대비 30% 줄었다”며 “상당히 심각한 매출 감소로, 이렇게까지 심해질 줄 예상 못 했다”고 말했다.

일본 화장품 브랜드 시세이도 매장. 연합뉴스

일본의 화장품업체 시세이도(資生堂)도 올해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지난 8월에는 올해 매출액을 1조1640억엔으로 내다봤으나,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는 1조1340억∼1조1390억엔으로 300억엔가량 낮췄다. 830억엔이던 순이익 전망치는 785억∼830억엔으로 조정했다. 시세이도는 한국과 홍콩에서 매출 감소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쿰스 시세이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홍콩은 7∼9월 판매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할 이상 감소했다”고 말했다.

아사히맥주, 아사히음료 등을 거느린 지주회사 아사히그룹홀딩스는 지난 5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아사히그룹홀딩스는 8월 초에는 올해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1.8% 신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4.5%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을 수정했다.

일본 아사히그룹 본사 전경. 연합뉴스

한국 사업 비중이 큰 다른 일본 회사들도 실적 악화 등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자체 분석 결과, 한국 매출 비중이 전체의 10% 이상인 일본 기업 14곳의 3분기(7~9월)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33%나 줄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인 ‘날씨의 아이’가 한국 흥행에서 고전하고 있다며 한국 배급사가 “편견을 갖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는 이례적인 메시지를 발표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