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로 탄생한 걸그룹 아이즈원이 안준영 PD의 순위 조작 시인에 직격탄을 맞았다. 아이즈원은 정규 1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취소했으며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이하 마리텔)에서도 통편집될 예정이다.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7일 입장문을 통해 “오는 11일 서울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예정됐던 아이즈원 컴백 기념 쇼케이스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음원 발매에 대해서는 “별다른 변동사항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MBC 마리텔 측도 “11일 예정된 방송에선 김구라와 노사연, 김장훈의 3개방 출연분만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MC인 아이즈원 멤버 안유진에 대해 편집된다”고 밝혔다. 아이즈원은 트위치 생방송에 출연해 2개의 방에서 한 방에선 안유진과 나코가 김소희 셰프와 방송했고 나머지 아이즈원 멤버는 다른 방에서 방송을 진행했다.

한편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한 안중영 PD는 경찰조사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아이즈원은 지난해 8월 종용된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돼 같은 해 10월 데뷔했다.

경찰은 지난 5일 구속된 안 PD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예기획사들로부터 강남 일대 유흥업소에서 40차례 넘게 접대를 받았고 한 번에 수백만원씩 접대받아 전체 액수가 1억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