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폴드.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미국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 평가에서 스마트폰 부문 19위에 그쳤다. 제품이 무겁고 내구성이 약하다는 이유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공개한 스마트폰 평가에서 갤럭시 폴드가 85점으로 1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이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S9+보다도 순위가 한 계단 낮았다. 갤럭시 폴드는 기본 성능에 31시간 지속하는 배터리, 1200만 화소 카메라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컨슈머리포트는 갤럭시 폴드의 셀카 화면 역시 1000만 화소로 전·후면 카메라 성능이 높다고 평가했다. 다만 스마트폰의 두께가 두껍고 무게가 9.8온스(276g)로 무겁다는 점과 내구성이 약한 점이 단점으로 꼽혔다.

컨슈머리포트는 회전하는 금속 통에 제품을 떨어뜨리는 내구성 테스트에서 50회까지는 문제가 없었지만 100회 떨어뜨리자 내구성에 취약점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를 접은 상태에서 금속 통에 떨어뜨리자 제품 후면 유리가 깨졌다는 것이다.

컨슈머리포트는 “갤럭시 폴드에는 핸드폰을 보호하기 위한 케이스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