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기도 세레머니’에 앞서 안드레 고메스(26·에버튼)에게 사과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2019-2020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4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2골을 뽑아낸 손흥민의 활약으로 4대 0 대승을 거뒀다.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득점 당시 손흥민은 눈을 감은 채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는 ‘기도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지난 4일 에버튼전에서 자신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는 과정에서 심한 발목 부상을 당한 고메스를 향한 메시지였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경기 후 영국 가디언과 가진 인터뷰에서 “세르비아에 오기 전에 고메스에게 문자를 보냈다”며 “정말로 미안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메스에게 ‘쾌유를 빈다. 너와 너의 가족, 동료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는 내용을 보냈다”며 “고메스도 수술이 끝나고 집에 돌아와 답장을 보내줬다. 내용을 밝히고 싶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또 “축구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누구도 이런 상황을 원하지는 않는다”며 “이번 상황을 마주하게 돼 슬프다. 며칠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팀 동료, 토트넘 팬들, 심지어 한국과 에버튼 팬들에게 고마운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며 “모든 성원에 감사하고 경기장에서 활약으로 보답하고 싶다. 고메스를 존중하기 위해 더 열심히 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드레 고메스 인스타그램 캡처

수술대 위에 올랐던 고메스의 경과는 좋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7일 SNS에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퇴원해서 가족과 함께 있다”며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썼다.

마르코 실바 에버튼 감독도 고메스의 몸 상태를 공개하며 시즌 내 복귀 전망을 내비쳤다. 실바 감독은 BBC 등 영국 언론에 “모든 상황이 좋게 흘러가고 있다”며 “의무팀 보고 등을 종합해보면 고메스가 이번 시즌에 다시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