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8일 자율형 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 59곳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데 1조원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사고 42곳에 7700억원이 든다는 게 예산정책처의 추계”라며 “59개교에는 1조5억원이 든다. 이 부분은 저희가 내년 일괄 (전환을) 가정했을 때의 예산”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자사고와 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에 대해 “이미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던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의 여러 가지 문제들과 폐해들을 진단했고, 일괄적으로 전환하는 게 사회적 논란을 최소화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국회의 입법 과정을 피해 시행령 개정으로 일반고 전환을 추진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들 학교는 시행령을 바탕으로 설립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