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사회 빈곤층 겨울나기 위해 김장 6000kg 전달

한교연 임원들이 지난 6일 서울 서부역 노숙인 급식센터 참좋은친구들에서 진행된 '2019 사랑의 김장 나눔 대축제'에 참석해 김장을 하고 있다. 한교연 제공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지난 6일 서울 서부역 노숙인 급식센터인 참좋은친구들(이사장 신석철 장로)에서 사회 빈곤층의 겨울나기 지원을 위해 6000kg의 김장을 담가 전달했다. 한교연 여성위원회(위원장 김옥자 목사)가 주관한 ‘2019 사랑의 김장 나눔 대축제’ 행사에는 여성위원회 임원들과 한교연 산하단체인 성민원 시설장, 탈북민 자원봉사자 등 총 5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담근 김장김치는 10kg씩 600박스에 포장해 8개 빈곤층 지원 사회복지시설에 전달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탈북민 여성 25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돕는 봉사에 팔을 걷어붙였다.

한교연이 매년 11월 진행해 온 김장 나눔 대축제는 올해로 5회째다. 특히 태풍으로 인해 배추농가들이 큰 피해를 입어 배추가격이 예년에 비해 두 배 가량 인상되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큰 차질 없이 진행돼 의미를 더했다. 한교연은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를 비롯해 임원단, 회원교단, 단체 등의 후원으로 강원도 평창 고랭지 배추를 전량 매입해 활용했다.

개회예배에서 권 목사는 “예수님은 주는 자가 복되다고 하셨는데 노숙인들에게 매일 식사를 제공하는 등 가난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이야말로 매일 주님을 대접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가 각박해지면서 어려움을 겪는 사람은 많아지는 반면 이들을 돕는 손길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감장김치를 담가 전달하는 일에 주님이 오병이어의 축복으로 돌아오게 하실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