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무소속 의원. 뉴시스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8일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헌신하기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친박(박근혜)계 의원들에 대한 복당 문제가 고개를 드는 상황에서 복당설에 선을 긋고 독자적으로 총선에 도전하겠다는 뜻이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좌파 우파 기득권 정치판을 갈아엎는데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거리로 쏟아져 나온 국민들은 새로운 정치, 새로운 정당을 원하고 있다”며 “지금의 시대과제는 대한민국 미래다. 새로운 주체 세력이 형성돼 이 과업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 사적인 문제를 검토할 털끝만큼의 관심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입장은 분명하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새로운 정치 태동에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3선 의원이자 전남 순천을 지역구로 둔 이 의원은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당대표, 청와대 홍보수석 등을 지낸 친박(친박근혜) 핵심이다.

탄핵 정국이던 2017년 1월 당 위기를 수습하는 차원에서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했고, 이후 무소속으로 활동해 왔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