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크레용팝 출신 BJ 엘린이 ‘로맨스 스캠’ 의혹을 8일 인정했다. 로맨스 스캠이란 온라인 상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고 돈을 요구하는 수법이다.

엘린은 이날 아프리카TV를 통해 “한 달 동안 사과 할 기회가 있었는데 어리석게도 그러지 못했다”며 “방송 일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섣부른 거짓말로 대처했다.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어제 A씨와 만났다. 좋은 감정으로 지내던 중 내 큰 실수를 모른척 넘어가 줬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금전적인 도움뿐 아니라 큰 허물도 감싸줬는데, 이기적인 생각으로 상황을 악화시킨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 잘못으로 인해 진실을 해명하는 것도 의심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이 사실 만큼은 어떤 거짓없는 진실”이라고 말했다.

앞서 ‘로맨스 스캠’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는 엘린에게 별풍선 7억여 원을 포함해 총 10억여 원을 선물했다고 주장했다. 엘린과 연인관계라고 믿었다고 했다. 이들은 양가 부모님을 만나거나 연인 모임에 함께 나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가 결혼이야기를 꺼내자 엘린의 태도가 달라졌다. 단지 친한 사이였을 뿐 자신을 좋아하는 줄을 몰랐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엘린은 “A씨가 상처받았다면 미안하다”면서도 “크고 작은 선물은 받았지만 10억원 정도는 아니다. 개인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은 이유는 선물을 받았기 때문이다. 연락이 잦아질 수록 A씨는 많은 것을 요구했다”고 반박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