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대표 정우진)이 매출, 영업이익 등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8일 NHN의 2019년 3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3517억원, 영업이익은 1% 증가한 220억원, 당기순이익은 18% 증가한 308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매출은 감소했지만 기술 부문 등에선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988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65%, PC 게임은 35%이며, 서비스 지역 기준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8%, 해외가 52%의 비중을 나타냈다.

결제 및 광고 사업 부문은 페이코 거래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성장하고, 외부 광고사업도 매출이 증가했지만, 인크로스 매각으로 인한 연결 실적 제외와 계절적 비수기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전 분기 대비 6.9% 감소한 122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NHN은 설명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웹툰 코미코(COMICO)의 성장과 위즈덤하우스의 신규 편입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1.3% 성장하였으나, NHN벅스의 경쟁 심화, NHN티켓링크의 계절적 비수기 효과로 전 분기 대비 8.9% 감소한 445억원으로 집계됐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고도몰의 매출 증가와 에이컴메이트 B2B 사업의 성장 속에 NHN글로벌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전 분기 대비 6.4% 증가한 522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TOAST 클라우드의 금융, 공공기관 대상 사업 확대와 NHN테코러스의 글로벌 제품 판매 수익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4.9%, 전 분기 대비 6.4% 증가한 319억원을 기록, 타 사업 부문에 비해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