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박이 북측 목선을 예인하는 모습. 통일부 제공

추방된 북한 주민 2명이 타고 온 목선이 8일 해상에서 북한에 인계됐다고 통일부가 8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2시8분부터 2시51분까지 북측 선박을 인계 완료했다”고 말했다. 북한 선박은 해경이 인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방된 북한 주민 2명이 타고 온 배는 15m 길이로, 17t급 오징어잡이 배다. 20여 명이 탑승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지난 2일 북한 주민 나포 후 동해 1함대사령부에 선박을 보관했다.

우리 측(해경)이 목선을 북측에 인계하는 모습. 통일부 제공

통일부는 지난 7일 북한 주민 2명을 판문점을 통해 추방했다고 전했다.

통일부 등에 따르면 북한 주민 3명은 지난 8월 중순쯤 함경북도 김책항을 출항, 오징어잡이를 하던 중 가혹행위 등을 이유로 선장을 살해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