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우리 안에서 손을 흔들며 춤을 추는 여성의 모습. realsobrino 인스타그램 캡처

뉴욕 브롱스 동물원의 사자 우리에 몰래 들어가 춤을 췄던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 여성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수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일부 언론에도 이 같은 사실을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CNN은 7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경찰 당국이 6일 밤 미야 오트리(30)를 2건의 불법 침입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오트리는 사자 우리에 몰래 침입한 혐의로 동물원 측으로부터 고소당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오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클레이드 센터로 가서 경찰에 자수할 것”이라고 글을 올렸으며 일부 언론 매체에도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해당 지역에 형사를 파견해 그를 체포했으며, 체포 당시 오트리는 뉴욕 경찰 셔츠를 입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9월 사건 당일 오후 브롱스 동물원의 담장을 넘어 사자와 기린 우리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사자 앞에서는 좌우로 손을 흔들며 춤을 추는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영상 속 오트리는 작은 목소리로 “조금 더 다가가 볼게요”라고 말하며 담장을 넘었고, “아가야 사랑해”라고 하고는 춤을 추기 시작했다. 사자가 자신 쪽으로 몇 걸음 다가오는데도 개의치 않고 춤을 이어갔다. 이 광경을 본 사자는 오트리를 공격하지 않고 어리둥절한 모습으로 내내 그를 물끄러미 지켜봤다.

이를 두고 CNN은 사자가 놀라서 할 말을 잃은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동물원 측은 “심각한 부상이나 심지어 사망할 수도 있는 심각한 법 위반”이라며 “동물원 규정을 지켜야 방문객이나 직원, 동물 모두 안전할 수 있다. 불법 침입과 우리를 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오트리나 사자는 별다른 문제없이 모두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오트리가 담장을 넘어간 경위나 우리 안에서 머문 시간 등은 명확하지 않지만 사자와 관람객 사이를 갈라놓는 해자를 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포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