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수감 생활을 했던 윤모(52·오른쪽)씨와 그의 재심을 맡은 박준영 변호사(왼쪽).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수감 생활을 했던 윤모(52)씨가 오는 13일 법원에 재심을 청구한다. 이 사건은 이춘재(56)가 8차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한 가운데 경찰의 강압수사 정황도 드러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윤씨의 재심을 돕는 박준영 변호사는 8일 “재심 청구에 필요한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윤씨 측은 이 사건의 1심을 진행한 수원지법에 오전 10시 재심청구서를 제출하고 재심청구 사유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씨의 재심 변호인단은 박 변호사와 법무법인 다산 소속 김칠준 변호사, 이주희 변호사 등 3명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김 변호사는 과거 화성사건 피의자의 변호를 맡은 경험이 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모(당시 13세) 양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은 이듬해 7월 윤씨를 범인으로 특정해 강간살인 혐의로 검거했다. 재판에 넘겨진 윤씨는 같은 해 10월 수원지법에서 검찰 구형대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고, 대법원에서도 형이 확정돼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다.

그러나 최근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로 특정한 이춘재가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4건 등 모두 14건의 살인을 자백하고 윤씨가 억울함을 주장하면서 진범 논란이 불거졌다.

이춘재의 자백 이후 경찰은 윤씨를 4차례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과거 윤씨를 수사한 수사관 30여명을 만나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을 듣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윤씨 측이 재심을 청구하기 전까지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기는 물리적으로 어렵고, 청구 이후 법원이 재심 개시 결정을 하기 전까지는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