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프리미어12에서 3경기 만에 대회 첫 안타를 터뜨린 박병호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한국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의 2019 프리미어12 C조 3차전에서 7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승을 거둔 한국은 조 1위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공수 양면에서 활약한 한국 선수단이지만 이날 특히 눈길을 끈 선수는 박병호였다. 박병호는 이전까지 열린 두 경기에서 나서 안타를 생산하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팀의 중심인 4번으로 나서 올린 성적이기에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박병호는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안타를 쳐내 팀의 선취점에 기여한 데 이어 5회말에도 중전안타를 쳐 팀의 4득점 ‘빅이닝’의 물꼬를 텄다. 6회말에는 큼지막한 플라이가 좌측 펜스 앞에서 잡혔다.

김 감독은 경기 뒤 “4번 타자는 다르다”라며 “연습을 열심히 하는 것 뿐만 아니라 나름대로 굉장히 준비를 많이 했다”고 박병호를 칭찬했다. 이어 “그런 선수는 묵묵하게 힘을 줄 수밖에 없다”며 “좋은 안타와 타점이 나와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박병호 또한 자신을 끝까지 믿어준 감독에게 감사를 전했다. 박병호는 “앞선 두 경기에서 부진해 감독님의 믿음에 부담은 있었다”면서도 “그러나 믿고 내보내주시니 정신을 차리고 생각을 바꾸려 했다. 제 타석 때마다 격려를 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