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원숙이 방송에서 처음으로 16년 전 불의의 사고로 잃은 아들의 이야기를 꺼내며 눈시울을 붉혔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박원숙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많은 네티즌은 박원숙을 위로하며 응원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 박원숙이 아들의 사망 16주기를 맞아 남해로 찾아온 고(故) 서범구씨의 친구들을 맞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박원숙은 이들에 대해 “아들의 대학교 연극영화과 동기, 선후배들”이라며 매년 아들을 추모해왔다고 소개했다.

박원숙의 아들 서범구씨는 지난 2003년 11월 내리막길을 걷던 중 주차돼 있던 트럭이 굴러 내려와 부딪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예상치 못했던 사고로 아들을 잃은 박원숙은 오랫동안 아들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얘네들 만나면서도 우리 아들 얘기는 안 했다”며 “지난번에 만났을 때 나도 모르게 우리 아이 얘기를 했더니 얘네들이 ‘범구 얘기 처음 하는 거다’라며 놀라워하더라”고 했다.

박원숙은 16년 전 사고 당일을 회상하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촬영이 있는데 아들이 사고가 났다는 전화가 왔다”고 한 박원숙은 “아들이 다쳤다고 했는데 아주 조금 다쳤다고 했다. 차에 잠깐 부딪혔다고 했다”고 말했다.

“나는 촬영 있으니까 나중에 하면 안 되냐고 했었다. 근데 잠깐만 오시라는 말을 들어서 하는 수 없이 갔었다”고 한 박원숙은 “근데 택시 아저씨가 그걸 직감했었던 것 같다. 자꾸 병원 입구를 못 찾고 돌아갔다. 너무 짜증 나서 화를 내기도 했었다”고 했다.

이어 박원숙은 “병원에 도착했는데 범구 친구가 병원 앞에서 오열하는 걸 봤다. 그때도 그냥 많이 다쳤다고만 생각했다”며 “병원에 들어가서 아들의 모습을 봤는데 난 드라마를 찍는 줄 알았다. 믿어지지 않았다. 그러고서는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생각하면 너무 객관적으로 봐도 내가 불쌍하고 기가 막힌 사람인 것”이라고 했다.

지금도 아들의 산소에 가지 않는다는 박원숙은 “이대로 잊어버리려고 노력했는데 쉽지 않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을 잃은 지 16년이 지나 아들의 친구들이 벌써 50세가 넘었다는 소시에 놀라워한 박원숙은 친구들이 준비한 선물과 추모 영상에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친구들은 뒤늦게라도 박원숙의 칠순을 챙겨드리고 싶다며 정성스러운 문구가 쓰인 케이크를 선물했다.

추모 영상엔 아들의 어릴 때부터 대학시절, 성인이 됐을 때까지의 생전 모습이 담겼다. 박원숙은 영상이 끝날 때까지 눈을 떼지 못했다. 마지막에 “휘파람 불면 풀냄새가 나는 당신, 우리의 영원한 친구입니다”라는 자막이 올라가는 장면에서 박원숙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아들에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냐는 질문에 박원숙은 “우리 아들은 지금 자고 있어서 아무것도 모르는데…”라고 하더니 “지금 내가 얘길 해도 모르겠지만 나중에 다시 만날 때 나도 아름답게 잘 살고 마무리 잘하고 그러면서 다시 만나자. 너무나도 철이 없는 엄마가 너무나도 미안한 우리 아들에게. 나중에 떳떳한 엄마로 같이 만나자”라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