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woman 트위터 캡처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일명 엘차포)의 아들을 체포하는 작전에 참여한 경찰관이 대낮 쇼핑몰에서 암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마약 갱단의 보복 살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데일리메일, 인포바에,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시날로아주 쿨리아칸의 한 쇼핑센터 앞 주차장에서 한 경찰관이 무장 괴한들이 자동 소총으로 쏜 총알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일간지 미러 트위터 캡처

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CCTV영상엔 흰색 승용차가 쇼핑몰 앞에 주차하자 뒤따라 들어온 빨간 승용차가 그 옆에 멈춰선 뒤 총탄을 퍼붓기 시작했다. 흰색 승용차는 무려 155발의 총알을 맞았다.

빨간색 승용차엔 2명 이상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흰색 승용차를 벌집으로 만들고 달아나기까지 30초도 채 걸리지 않았다.

멕시코 당국은 이 사건으로 희생된 사람은 에두아르도(32)라는 이름의 시날로아주 고위 경찰관이라고 밝혔다. 이 경찰관은 최근 엘차포의 아들 오비디오 구스만을 체포하는 작전에 참여한 인물이다. 경찰은 오비디오 측의 보복으로 이 경찰관이 사살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달 17일 멕시코 군경은 쿨리아칸에 있는 한 저택을 급습해 오비디오의 신병을 확보했지만 그가 이끄는 마약 조직 ‘시날로아 카르텔’의 총격 저항으로 무고한 희생자가 점차 늘어나자 오비디오를 풀어주고 후퇴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