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가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등의 투표조작 혐의를 받은 안모(40) PD가 유흥주점에서 기획사로부터 술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자리에 접대부도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시스는 사기‧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5일 구속된 안 PD는 지난해 1월부터 7월까지 약 1년 6개월 동안 강남지역 유흥주점에서 기획사로부터 술접대를 받았으며 이 자리에 접대부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9일 보도했다. 그러나 안씨가 소위 ‘2차’ 등 성접대까지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함께 구속된 김모 CP도 같은 상황이다.

경찰은 순위 조작 대부분이 안 PD에 의한 것이지만 김 CP도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시즌4 참가자들에 대한 조사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PD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방송된 ‘프로듀스48’과 올해 5월부터 7월까지 한 ‘프로듀스X101’의 순위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PD는 2016년 1월부터 4월까지 한 프로듀스101 시즌1과 2017년 4월부터 6월까지 방송한 프로듀스101 시즌2의 조작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PD가 술접대를 받기 시작한 것으로 조사된 지난해 1월은 시즌2가 끝나고 난 뒤 6개월, 시즌3 시작되고 시즌4까지 끝난 올해 7월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1억 여 원의 술접대를 받았다고 조사했다.

결과적으로 안 PD는 시즌3과 시즌4에서가 진행되는 내내 술접대를 받고 다니며 투표를 조작한 셈이다. 또 시즌3이 시작되기 전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점에서 투표 조작을 사전에 a의‧결정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도 했다.

경찰은 시즌4 참가자들에 대한 조사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월 경찰은 일부 팬들의 의혹 제기로 프로듀스X101 투표조작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섰으며 안 PD와 김 CP는 지난 5일 구속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