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참석한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타스연합뉴스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은 8일(현지시간) “지금까지의 북·미 관계는 양국 정상의 사적 관계에 기반해 지탱돼 왔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9 비확산회의’에 참석한 조 국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서 재선되지 못할 경우 북·미 실무협상이 어떻게 흘러갈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미국의 국내 문제이므로 앞서 나가고 싶지 않다”면서도 양국 정상의 친분 관계를 강조했다. 북한 측이 ‘트럼프 재선’에 대한 기대를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조 국장은 “우리는 이미 미국에 상당히 많은 시간을 줬고 연말까지는 미측의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모든 것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길 기대하고 있으나 ‘기회의 창’은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 대화가) 열매를 맺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조 국장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긍정적 추진력을 유지하는 데 있어 가장 긴급한 과제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우리 측(북한)에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이 문제는 일방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동일한 수준에서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미국을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그간 미국 측에 요구해온 체제 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 등의 문제에서 미국이 좀 더 성의 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거듭 촉구한 것이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