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상가의 여자 화장실에 숨어서 용변을 보던 여성들을 훔쳐 본 30대가 현행범 체포됐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9일 여자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던 여성을 훔쳐본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A씨(30)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55분쯤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한 상가 여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옆 칸에서 용변을 보던 여성을 훔쳐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옆 칸에서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채고 여성이 소리를 지르자 달아나다 이 여성의 지인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A씨의 휴대폰을 압수해 사진 촬영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동종 전과가 10여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 대한 1차 조사를 마무리한 뒤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