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의 한 도로에서 마을버스가 도로변 난간을 들이받아 14명이 다쳤다.

9일 오전 9시10분쯤 경기도 파주시 다율동 교하2교 인근 도로에서 A씨(24)가 몰던 마을버스가 도로변 난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버스 승객 14명이 작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졸음운전을 한 것 같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