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가수 현아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연인 던을 1년 반 동안 짝사랑했다고 고백했다. 현아는 공개 연애로 피해를 본 던에게 미안했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공개 연애 중인 현아와 던 커플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4년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는 이들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누가 먼저 고백했냐는 질문에 현아는 “자존심이 상하지만 내가 1년 반을 기다렸다. 썸은 아니고 혼자만 짝사랑에 빠진 것”이라고 답했다. 던을 좋아하게 된 계기에 대해 현아는 자신이 생각했던 것과 반대로 행동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매일 같이 스케줄, 연습하는데도 전화번호 안 물어보고 항상 10m이상 거리를 뒀다”고 한 현아는 “그런 게 자꾸 눈에 보였던 것 같다. 이상하게 던에게서 자꾸 내 얼굴이 보였다. 뭔가 나랑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는 생각에 궁금해졌고 알아가게 됐다. 난 사람을 길게 보는 편인데 그러다 보니까 좀 오래 걸렸다”고 했다.

현아의 마음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는 던은 “그때 난 연습생이었다. 설마 현아가 나를 좋아할까라는 마음이 컸던 것 같다. 난 아직 데뷔도 못 했다”고 말했다. “처음엔 현아에게 관심이 별로 없었다. 그냥 신기한 정도였다”고 한 던은 “대스타인데도 주변 사람들 잘 챙기고, 겸손하고, 내가 상상하던 것과 많이 달랐다. 멋있는 선배라고 생각하면서 마음이 조금 열려서 좋게 보다 나중에 친해진 후 고민 상담을 하는데 말이 잘 통했다. 생각하는 것도 비슷해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현아가 날 좋아한다는 걸 알았을 때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고 한 던은 “설마 했는데 기분이 많이 묘했다. 나를 좋아한다고 생각 못 해 놀랐다. 그때는 이미 나도 마음이 있어 만나보고 싶었다”고 했다. 던에게 먼저 마음을 고백했다고 한 현아는 “좋아한 지가 좀 오래됐다. 눈치채길 바랐지만 눈치가 없더라. 그래서 용기 내 고백하는데 기다려 주겠다고 했다. 근데 갑자기 확 들어오더라”라며 “던이 왜요? 지금 만나면 안 돼?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현아는 “너무 좋아서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지만 쉽게 받아들이니까 심쿵하기보다 조금 씁쓸했다. 날 좋아하는 게 맞나? 꿈인가? 싶었다”고 했다. 이에 던은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며 “현아가 기다려준다는 말은 내가 데뷔도 해야 하고 마음의 준비가 될 때까지 기다려준다는 의미였는데 나는 이미 좋아하는 마음이 더 컸다. 일단 만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현아는 던과 공개 연애를 하게 돼 던이에게 미안하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어떤 이유든 간에 공개 연애가 시작됐고 인정하지 않았냐”고 한 현아는 “내가 거짓말하는 걸 정말 싫어한다. 그리고 우린 성인이니까 무슨 행동을 할 때 책임을 져야 하지 않냐. 난 이미 고백할 때부터 결정을 내렸던 거다”라고 회상했다.

“오랜 시간 활동해와서 나는 진짜 괜찮은데 던은 이제 시작하는 단계라서 미안하다는 말로도 표현이 안 됐다”고 한 현아는 “던이 음악을 잘하는 친구라는 걸 내가 알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알아줬으면 좋겠다.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현아와 던은 지난 5일 나란히 새 앨범을 발표하며 컴백했다. 현아는 ‘플라워 샤워’로 던은 ‘머니’로 활동 중이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8월부터 공개연애를 시작하면서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나와 싸이의 피네이션으로 이적했다. 그룹 펜타곤에서 이던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던은 예명을 바꾸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