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투자자’로 명성을 인정받는 짐 로저스가 또다시 일본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번엔 2020년 도쿄올림픽 이후 쇠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짐 로저스. 동양경제 인터넷판 캡처

일본의 유력매체인 동양경제'(toyokeizai.net) 온라인판은 10일 도쿄와 교토, 오사카 등에서 순회강연을 벌인 짐 로저스의 발언을 요약한 투자전문가의 글을 실었다.

로저스는 우선 올림픽으로 일본의 국가 부채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했다.

로저스는 “역사적으로 올림픽은 국가에 돈벌이가 된 사례가 없다. 단기적인 수익을 될지 몰라도 국가 전체로는 폐해를 끼친다”면서 “일본의 부채는 더욱 커질 것이며 이는 대중에게 나쁜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오래 지나지 않아 올림픽의 폐해가 일본을 침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엉뚱한 돈이 여기저기서 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폭염을 이유로 마라톤과 경보를 삿포로 이전 개최를 발표했다. 이로 인해 도쿄도는 마라톤 코스의 도로를 새로 포장하느라 쓴 300억엔을 허공에 날린 셈이 됐다. 삿포로 또한 마라톤 코스를 새로 개발해야 하는데 이 돈은 국가 채무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로저스는 일본 젊은이들이 패기를 보여주지 않는 점도 지적했다. 공무원을 동경하고 위험을 감수하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로저스는 “내가 일본 젊은이라면 이런 현실에 강하게 분노하고 불안으로 가득할 것”이라면서 “일본 젊은이들은 종사 희망 1위로 공무원을 꼽았다고 하는데 이는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선 생각할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인적 자원에 기댈 수밖에 없는 일본으로선 젊은이들이 적극적으로 해외 취업을 하는 등 위험을 감수해야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데 일본 젊은이들은 그렇지 못하다는 설명이다.

또 일본 젊은이들은 돈을 전혀 쓰지 않기 때문에 국가 경제 발전에도 악순환이 이어진다고 진단했다.

아베 총리가 지난달 25일 스가와라 잇슈 경제산업상의 낙마를 사죄하고 있다. 스가와라 경제산업상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도발을 주도한 인물로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살포한 의혹으로 불명예 사퇴했다. AFP연합

로저스는 2017년 11월 미국의 한 투자 정보 프로그램에 출연해 “내가 10살 일본이라면 AK-47 자동소총을 구입하거나 이 나라를 떠나는 걸 선택하겠다”고 발언해 충격을 안겼다. 일본에는 희망이 없다는 걸 극단적으로 예상한 것이다.

로저스는 “그 방송 이후 내 발언이 큰 화제가 됐는데 그건 미래 일본 사회를 응시한 것”이라면서 “이대로라면 지금 일본 아이들의 생활 수준은 더욱 떨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로저스는 일본의 미래를 매우 암울하게 전망한다. 그는 “30년 후 일본은 우범지대가 될 것이고 50년 후에는 일본 정부에 대한 반란이 일어날 가능성마저 있다”고 혹평했다.

1942년 미국 앨라배마 주에서 태어난 로저스는 미국 예일대와 영국 옥스퍼드 대학에서 공부한 뒤 월가에 뛰어들었다. 조지 소로스와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 만에 4200%라는 경이적인 수익률을 내면서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자로 이름을 알렸다. 37살 때 은퇴한 그는 2010년 잡지 ‘내셔널 리뷰’와 인터뷰를 하면서 ‘한국으로 이주하라’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통일 한국이야말로 미래에 주목받는 곳이 될 것이니 한국에 있어야 부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한 것이다.

‘아시아 시대’의 도래를 내다본 그는 한국과 중국을 호평하는 대신 일본을 낮게 평가한다. 실제로 그는 2007년 늦둥이 두 딸이 중국어를 보다 쉽게 습득할 수 있도록 싱가포르로 이주했다. 로저스는 “자식들이 중국어를 할 수 있게 하라”면서 “그 다음은 스페인어, 한국어, 러시아어다. 일본어는 쇠퇴하는 언어이므로 목록에 없다”고도 했다.

2018년 가을 인구 감소를 이유로 주식 등 일본과 관련한 모든 자산을 팔아치운 그는 아베노믹스가 지속하는 한 일본에 대한 투자는 없다고 단언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