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뱅 대성(본명 강대성·30)과 태양(본명 동영배·31)이 군 복무를 마치고 10일 나란히 전역하면서 경례를 하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10일 군 복무를 마친 그룹 빅뱅(BIGBANG)의 대성과 태양이 팬들의 축하 속에 전역 인사를 했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대성과 태양

대성과 태양은 이날 오전 8시쯤 경기도 용인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앞에서 팬들과 취재진을 만났다. 전투복과 베레모를 착용한 채 상기된 표정으로 등장한 두 사람은 전역 소감을 묻는 질문에 성실히 답했다. 먼저 태양은 “정말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낸 것 같고 부족한 저를 20개월 동안 이끌어준 간부님들과 전우들한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대성 역시 “사회생활 하면서 느끼지 못했던 감정들을 많이 느꼈다.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더 많이 배운 것 같다”고 전했다.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일단 앞으로 많은 지혜가 필요할 것 같다”며 “열심히 고민하고, 저희끼리 의견을 모아서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에게 보답 드리고 싶다. 군 생활했던 기간 못 보여드렸던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쌀쌀한 날씨에도 위병소 앞에 300∼400여명의 팬들이 모여 두 사람을 기다렸다. 팬들은 “대성아 언제나 곁에 있을게” “나의 빛, 나의 태양” 등의 응원 문구를 흔들며 이들을 환영했다. 대성과 태양은 찬 바닥에서 기다려준 팬들을 일일이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이후 별도의 장소에 대기하던 팬 1000여 명들을 만나 전역 축하 케이크를 받는 등 전역 행사를 했다.

팬들의 축하에 이들 역시 특별한 선물을 통해 화답했다. 대성은 직접 쓴 엽서를 팬들에게 줬으며 태양은 자신의 별명과 같은 과자를 팬들에게 선물했다.




대성과 태양은 지난해 3월 현역 입대했다. 대성은 강원도 화천에 있는 27사단 이기자 부대에서, 태양은 철원 5포병여단 예하 부대에서 복무했다. 두 사람이 복무한 부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중점 관리 지역이어서 방역을 위해 전역 장소를 변경했다.

두 사람의 이날 전역으로 빅뱅 멤버 4명은 모두 민간인 신분이 됐다. 리더 지드래곤은 지난달 26일 전역했으며 탑은 지난 7월 용산구청 소속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쳤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