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해찬 2년 안에 죽겠네’ 김재원에 與 “섬뜩·경악…예결위원장 사퇴해야”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이라며 스스로 예결위원장 직에서 사퇴할 것을 10일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이 지난 9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향한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날 대구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택시기사와 나눴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가 ‘나 죽기 전에는 정권을 뺏기지 않겠다’고 한 말이 너무 충격적이라 택시 기사에게 말했다”며 “(그 말을 들은) 택시기사가 ‘그럼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닌가? 놔두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라고 하더라. 생각해보니 그 말이 그 말”이라고 했다. 그는 택시비로 10만원을 주고 내렸다고도 덧붙였다.

민주당은 “그간 자행된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온갖 막말과 김 의원이 뱉어낸 무수한 문제 발언 가운데서도 단연 최악”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대표가 정치적 수사로써 다짐을 언급한 내용을 두고, 한국당 당원들 앞에서 이 대표의 발언을 비아냥 대면서 ‘사람의 죽음’까지 스스럼없이 언급했다”며 “섬뜩하다. 경악스럽다. 너무나 험악하고도 저열한 막말”이라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의 막말은 원칙과 기본에서 너무나 심각하게 벗어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의 막말은 정치를 증오와 저주의 수단으로 전락시켜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고 정치와 정당, 당원과 국민을 모두 깎아내리는 행위”라며 “김 의원은 즉각 사죄하고 한국당은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김 의원의 막말은 사람으로서 기본도 갖추지 못한 것으로 구태 정치의 표본”이라며 “김 의원은 패륜적 망언에 책임지고 스스로 예결위원장 직에서 사퇴하길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