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의 태양이 배우 고경표에게 단 댓글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먼저 전역한 이가 아직 복무 중인 군인을 놀릴 때 사용하는 농담을 그대로 썼기 때문이다.

10일 전역한 태양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전역한 기쁨을 만끽하는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동기들과 기념 촬영을 하거나 혼자 거수경례를 하는 모습을 올렸다. 그러면서 “내 인생을 응원한다”는 글도 썼다.

태양의 전역을 축하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배우 주원은 “멋지다”고 했고, 위너의 강승윤은 “드디어 (전역한거냐)”며 반가워했다.

현재 군인인 배우 고경표는 “축하축하, 곧 따라갑니다”라는 말로 부러움을 드러냈다. 그런데 태양은 이 댓글에 “갱표야, 그날이 올까”라며 짓궂은 답변을 달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먼저 전역했다고 놀리는 건 우리나 연예인이나 마찬가지”라며 재밌어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