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앉은 여성의 허벅지를 만진 50대에게 법원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형사 10단독 최재원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씨(59)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8일 오후 11시30분쯤 부산 지하철 1호선에 탑승해 이동하던 중 범행을 저질렀다. 그의 옆자리에는 50대 여성 B씨가 앉아 있었다. 당시 A씨는 스마트폰을 보고있는 B씨의 왼쪽 허벅지를 기습적으로 만지며 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