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재직 시절 항상 끼고 다녔던 노란색 노트에 미국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메모광’으로 유명한 볼턴 전 보좌관은 회의 때마다 이 노란 노트에 모든 발언 내용을 적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 노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스모킹 건(핵심 증거)’을 담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10일(현지시간)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조사 국면에서 최대의 ‘와일드카드’라 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은 볼턴 전 보좌관이 재임 중 노트에 무엇을 적었을지, 또 그것을 언제 폭로할지를 두고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하던 당시 통화 내용을 들었던 인물 중 하나다. 특히 볼턴 전 보좌관은 백악관 내 외교안보 분야 최고위 참모로서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한 적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이번 탄핵 정국을 뒤바꿀 만한 핵심 증거를 쥐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지금까지 탄핵 청문회에 응했던 전·현직 행정부 인사들은 볼턴 전 보좌관보다는 직급이 비교적 낮았다.

볼턴 전 보좌관 측 인사들도 이런 관측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의 변호인 찰스 쿠퍼는 지난 8일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의뢰인(볼턴 전 보좌관)은 당신들이 청문회에서 청취한 내용과 관련, 다양한 행사와 회의, 대화에 개인적으로 관여한 바 있다”며 “여기에는 청문회에서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 중에서 손꼽히는 메모광으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그는 재직 시절 커다란 노란색 노트를 옆구리에 낀 모습을 자주 노출했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당시 두 정상의 발언 내용을 펜으로 노트에 적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가만히 앉아 발언을 듣고만 있는 다른 참모들과 달리 그 혼자 바쁘게 필기를 해 눈길을 끌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도 볼턴 전 보좌관의 노트에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이들은 만약 볼턴 전 보좌관이 노트 내용 일부를 공개할 경우 기밀문서 무단 유출로 대응할 태세다. 한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는 “관리가 퇴직할 때 비밀 정보를 담은 문건은 어떤 것이든 백악관에 제출해 검토를 받는 것이 통상적”이라며 “볼턴 전 보좌관 역시 이를 잘 알고 있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그러면서 “볼턴 전 보좌관의 노트 역시 백악관이 이미 검토했을 것으로 본다”면서 “만약 그게 아니라면 볼턴 전 보좌관이 퇴직할 때 의도적으로 메모를 감추고 나갔다는 의미가 된다. 이는 메모 내용에 따라 법적 분쟁 소지가 있다”고 부연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9월 퇴직할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사이가 이미 틀어져 있었다. 볼턴 전 보좌관은 기회가 된다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할 용의가 있음을 측근들에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가 트럼프 행정부 재직 시절을 다룬 회고록을 출판하기로 계약을 맺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계약금은 무려 200만 달러(약 23억원)로 추정된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