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여성 A씨가 출산 후 입원해있는 모습. 연합뉴스

말레이시아에서 만삭의 임신부가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린 뒤 직접 차를 몰고 가 아이를 낳는 믿기 힘든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 피해 여성과 아이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의 한 주택에서 임신 37주 차인 만삭 여성 A씨(35)가 남편 B씨(39)와 다투다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B씨가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두 차례 찔리고 왼쪽 손과 오른쪽 팔 등을 찔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A씨는 곧장 차를 몰고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달려가 “아이가 걱정된다”며 복통을 호소했다. A씨는 응급치료를 받은 뒤 제왕절개를 통해 아들을 출산했다.

해당 병원 의사의 신고를 받고 자택으로 출동한 경찰은 B씨를 체포하고 흉기를 압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교사이고 B씨는 오디오 기술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B씨에게 별다른 전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